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식

학비노조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로케이션 네비게이션

주요소식

교육복지 확대 말만 하지 말고 국가가 책임져라!

  • 학비노조
  • 720
  • 2022-11-23 14:03:59
교육복지 확대! 전문인력 확충! 노동강도 완화!
교육복지 예산 확대 및 교육복지 전문인력 충원 촉구 기자회견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국교육복지사분과가 22일 국회 앞에서 교육복지 예산을 확대하고 교육복지 전문인력 충원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현장 발언으로 경기지부 교육복지사분과 조은정 준비위원장은 “코로나 19 이후 학교는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의 현장”이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로 학교가 문을 닫아도 직접 가정방문하여 취약계층학생들을 만나 보살피고 지원하는 것이 교육복지사의 역할이며, “감염병 이외에도 재난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의 확대와 사업을 운영하는 교육복지 전문인력의 확대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학비노조 충남지부 교육복지사분과 박현희 분과장은 “아이들은 줄어도 대상학생수는 줄지 않고 도움의 손길은 더 많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복지사각지대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 라면형제 사건이나 세모녀 사건처럼 사건이 발생하고 그것을 봉합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지역, 제대로 된 사업을 통해 아이들을 성장할 수 있게 하려면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예산을 확대하고 교육복지사를 모든 학교에 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복지사각지대가 오히려 증가, 교육복지 전문인력의 확대가 절실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 배치해야


학비노조 인천지부 교육복지사분과 김은우 분과장은 “장시간 노동과 업무 스트레스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서 근골격계질환은 물론 정신건강의 문제 등 질병률이 무려 40%에 달한다
”며, 무엇보다 “직무 특성상 감정노동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사례학생의 이야기를 듣고 집에 돌아가서도 상담 내용을 잊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교육복지사가 교육복지사업을 밀도있게 진행할 수 있도록 노동강도 완화를 촉구했다.

학비노조 유정민 사무처장은 “코로나가 휩쓸고 간 2년이 취약계층에 있는 아이들에게는 100년과도 같은 너무도 긴 시간”이라며 코로나와 같은 팬데믹 상황 속에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인지 이야기했다. 또한 아이들이 평등하고 건강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교육의 책임을 지고 있는 정부가, 교육부가, 17개 시도교육청, 그리고 국회가 나서서 비정규직 차별을 해소하달라고 호소했다.


 
탑버튼
학교비정규직 연대의 노래

ALL MENU

닫기
닫기